크레파스

재료 : 천연 왁스, 합성 유지, 안료

제조 방법

① 배합 : 왁스, 안료 등의 재료를 잘 혼합하여 롤러를 이용하여 반죽합니다.
② 성형 : 배합된 안료를 성형기 틀에 넣고 육각, 원형 등의 모양으로 찍어냅니다.
③ 권상 : 파스가 손에 묻지 않도록 종이 권지를 말아 감쌉니다.
④ 포장 : 18색, 24색 등의 폴라스틱이나 종이 케이스에 담습니다.

좋은 크레파스란?

① 안전성 : 원재료가 인체에 무해한 무독성이어야 합니다.

    유럽의 CE, 미국의 AP 가 이 안전성을 나타내는 표시입니다.
② 색상 : 색상이 밝고 선명해야 하며, 혼색, 겹색이 잘 되어야 합니다.
③ 성분 : 칠할 때 찌꺼기가 적어야 하고 부드럽게 칠해져야 합니다.
④ 강도 : 어린이가 칠할 때 잘 부러지는 것은 좋은 크레파스가 아닙니다.
⑤ 백화 : 수 개월이 지나도 표면이 하얗게 변색되는 백화 현상이 있어서는 안됩니다.

사용 방법

① 혼색 : 어두운 색을 칠한 후 그 위에 밝은 색을 칠합니다. 손가락으로 두 색을 같이 문질러 효과를 나타냅니다.
② 스크래칭 : 바탕에 밝은 색을 칠한다. 그 위에 검정색을 칠한 후 날카로운 펜 끝으로 긁어 그림을 그립니다.
③ 수채화 기법 : 파스로 밑그림을 그린 후 그 위에 수채 물감으로 칠합니다.

    크레파스 부분이 물감을 튕겨내는 효과를 냅니다.

기타

① 크레파스의 유래
크레파스는 크레용을 부드럽게 잘 칠해지도록 개량하여 만든 것입니다. 

크레용과 파스텔의 두 이름에서 크레파스란 합성어가 만들어졌습니다. 

크레파스의 정식 영어명칭은 Oil Pastel 입니다.

② 크레용과 크레파스의 차이점
크레용은 양초의 원료의 파라핀 왁스에 안료 등을 섞어 만든 재료로 파스에 비해 단단하고 찌꺼기가 적게 나옵니다. 선이나 좁은 면을 그리는데 사용되며 손에 잘 묻지않아 처음 그림을 배우는 유아, 아동에게 적합합니다.
크레파스는 크레용보다 기름 왁스 성분이 더 들어가 부드럽고 진하게 칠해집니다. 일부 찌꺼기가 나오며 넓은 면을 칠하는 데 적합합니다. 손에 잘 묻으므로 사용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도록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③ 크레파스를 아동이 빨거나 먹을 경우
크레파스, 크레용은 어린 아이들이 주로 사용하는 재료이므로 기본적으로 무독성으로 만들도록 의무화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소량을 빨거나 먹을 경우에 인체에 해가 없는 성분입니다. 그러나 식품이 아니므로 일부러 먹어서는 안되며 대량으로 먹었을 경우나 아동이 불편함을 호소 할 경우에는 의사의 진찰을 받는 것이 바람직 합니다.


④ 무독성 표시는 무엇인가
현재 국내외 많은 제품들이 무독성 표시를 하고 있습니다. 무독성 표시는 영어의 Non Toxic을 번역한 것으로 섭취시에도 인체에 무해함을 나타내는 표시입니다.
중금속은 공기 중이나 식품 중에도 극소량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무독성 표시는 중금속 물질이 기준치 이하로 들어 있음을 나타내는 표시입니다.


⑤ CE 마크란
CE (Conformitee Europeenne)는 유럽에서 건강 안전 환경 등에 대한 유럽 기준(완구, 문구는 EN71-Part 3)을 충족시킨 제품에 대해 부착하는 마크입니다.
중금속 함유량이 기준치 이하가 되어야 합니다.


⑥ AP 마크란
미국 AP (Art and Creative Material Institute 미술창작재료협회)에서 미국에서 아동이 사용 하기에 안전한 미술재료에 대해 부착하는 마크입니다.
해당 제품은 섭취 시에도 인체에 무독하고 안전해야 합니다. ACMI에서 AP인증을 받은 제품은 Non Toxic(무독성)마크를 부착하도록 허용합니다.

그림 물감

재료 : 글리세린, 합성 유지, 물, 안료

제조 방법

① 롤링 : 안료를 고운 입자가 되도록 갈아 반죽합니다.
② 배합 : 원료를 배합통에 놓고 혼합합니다.
③ 숙성 : 배합된 원료를 응달에서 숙성시킵니다.
④ 충진 : 물감을 튜브에 넣고 캡을 닫습니다.

좋은 그림 물감

① 안전 : 무독성 재료로 만들어 빨거나 섭취 시에도 인체에 해가 없어야 합니다.
② 색상 : 색상이 밝고 선명해야 합니다.
③ 분리 : 물과 안료의 분리 현상이 없어야 합니다.
④ 고형화 : 물감이 사용하기 전에 마르거나 굳는 것은 좋은 물감이 아닙니다.

연필깎이

유래

연필이 발명되고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연필을 깎는 것은 필연적으로 중요하게 되었습니다. 칼을 사용하여 깍는 것에 대한 불편과 위험을 느끼면서 보다 편리하게 연필을 깎을 수 있는 도구를 필요로하기 시작했습니다. 1884년에 W.E.Sibley가 처음으로 실용적인 연필깎이를 발명하였습니다.

처음에는 연필을 깎기보다는 갈아 내는 것과 유사한 연필깎이였습니다. 그 뒤로 연필깎이는 여러 사람들에 의해 발명되었지만, 연필을 갈아내는 구조를 응용한 제품으로 연필을 도르레에 고정시키고 바닥에 고정된 숫돌에 이 도르레를 돌려서 연필을 갈아내는 형태가 지속되었습니다.

1897년에 John Lee Love가 현재와 같은 형태의 연필깎이를 발명하였습니다.
이 연필깎이는 연필을 넣고 연필을 돌리면 안에 장치된 칼날에 연필이 깎이는 방식이었습니다.
그래서 연필깎이의 실질적인 발명자는 John Lee Love로 여겨집니다.

이후에도 연필깎이는 다양한 형태로 계속 발명되다가 1910년 Chicago 연필깎이 회사가 요즘의 연필깎이와 같은 형태로 칼날 (하나의 기둥에 여러개의 칼날이 나선형으로 달려있는) 2개를 정착한 연필깎이를 만들었습니다.
이 연필깎이를 발명하면서 새로운 형태의 연필깎이 발명은 종료되었습니다.

칼날

연필깍기의 생명은 칼날을 얼마나 오래 쓸 수 있는가 입니다. 국내 KS기준은 5000회 이상 사용을 규정하고 있습니다. 샤파 연필깍이는 최고 강도의 특수강으로 만든 칼날을 사용하여 초등학교 입학 때 구입하여 졸업시까지 오랜 기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방법

색연필이나 4B연필을 깍을 경우 연필깍이에 심이 끼일 경우가 있습니다.
이 경우 칼날부분을 돌려 빼내어 그 사이에 끼인 심을 빼내야 합니다. 나쁜 품질의 수입 연필을 사용 할 경우 심에 돌가루가 많아 칼날의 수명이 단축되거나 연필심이 치우쳐 있는 경우 편심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주식회사 티티경인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223 큰길타워빌딩 16층 1603호

T.02-555-0011